[기타기관]환동해본부 해양쓰레기 환경정비... 찾고 싶은 동해안 만든다

기사등록 : 2020.09.16 (수) 09:23:56 최종편집 : 2020.09.16 (수) 09:23:56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는 15일 영덕 고래불해수욕장 일원에서 해양쓰레기 환경정화활동을 펼쳤다.







이날 환경정화활동에는 김남일 환동해지역본부장을 비롯한 직원들과 영덕군 바다환경지킴이,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9호 태풍 ‘마이삭’과 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해변으로 떠밀려온 목재와 스티로폼, 플라스틱 등 각종 해양쓰레기와 해수욕장 주변 환경정비를 실시해 마대(20kg) 700여개 분량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이번 태풍으로 영덕에만 750여 톤의 해양쓰레기가 밀려오는 등 경북 동해안이 5천톤이 넘는 해양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해양쓰레기는 바닷물을 머금고 있어 그대로 묻거나 태울 수가 없어 염분제거 및 분류작업 등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일반 쓰레기에 비해 처리 비용도 많이 들고 절차도 까다로워 해양쓰레기 처리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환동해지역본부 직원들은 해양쓰레기 수거활동을 마치고 주변 지역주민들과 해수욕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해양쓰레기의 심각성을 알리고 생활쓰레기 유입 예방에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경북도는 해양쓰레기 수거와 깨끗한 연안환경 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바다환경지킴이를 확대․운영해 해양쓰레기 수거와 환경정비 활동으로 2차 오염을 예방한다는 방침이다. 경북도에는 190여명의 바다환경지킴이가 해양오염 행위 감시와 쓰레기 수거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태풍으로 인한 큰 피해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여파로 쓰레기 수거인력 수급이 어려운 상황에 조금이나마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해양쓰레기는 어업피해와 해상안전, 미관훼손 등 2차 피해의 원인이 되므로 어민들의 안전과 청정 동해안 이미지 제고를 위해 하루빨리 해양환경을 정비해 안전하고 쾌적한 어촌, 사시사철 관광객이 찾고 싶은 경북 동해안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등록 : 경북연합방송 / gumisun@daum.net

# [경북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방문자 의견
  방문자 의견이 총 0개 등록되어 있습니다.
 
나의 의견 작성하기 *기사에 대한 의견은 실명제를 실시합니다.
 
등록된 방문자들의 의견 입니다.

등록된 방문자 의견이 없습니다.

 
 
검색어 TOP10
1
택시기사
??
혘혶筌뤒낁눧紐끒쇑
1사
하수도정비
생명문화
씨름
筌뤺눧紐
도시재생
많이 본 뉴스
[포항]포항 고급 청포도 ‘샤인..
[김천]2020년산 공공비축미 매..
[기타기관]경상북도환경연수원..
[영양]SNS 홍보단, “영양별지..
[울진]가족사랑 인형극 공연 개..
[포항]포항시 생활SOC ‘다원복..
[성주]벽진면, 참외 밴딩기 지..
[성주]세계속의 명품참외! 202..
[의성]‘농촌빈집은행’ 통해..
[군위] 9월은 재산세 납부의 달..
[경주]코로나19 재확산으로 아..
[문경]점촌중앙로타리클럽, 문..
[안동]추석 햅쌀용 ‘해담 쌀..
[울진]울진사랑카드’12월 31일..
[울릉]전기화물차 보급
[의성]의성군립도서관,‘대통령..
[의성]2021년 신재생에너지융복..
[군위]경북대 밭농업기계개발연..
[영주]혹서기 미세살수 실증시..
[군위]군위지역자활센터 2020년..
포토 뉴스